스포츠월드

검색

한화·수도권 2개 구단, ‘학폭’ 진상조사에 ‘올인’…KBO는 예방과 교육에 초점

입력 : 2021-02-23 05:00:00 수정 : 2021-02-23 18:30:2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스프링캠프가 한창인 지금 프로야구가 학교폭력에 몸살을 앓고 있다. 당장 가해자로 지목된 선수를 품고 있는 한화 및 수도권 2개 구단이 학교폭력 논란 관련 진상조사에 정신이 없다.

 

 수도권의 한 구단 관계자는 22일 “학교폭력 관련 폭로가 나오자마자 비상 회의를 소집했다. 사실 관계를 철저하게 파악하기 위해 선수 면담은 물론 재학 당시 담임교사와 동기생을 통한 징계위원회 소집 여부 등 다방면으로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화와 수도권 2개 구단은 소속 선수가 ‘학폭’ 논란에 휘말렸다. 지난 19일 자신을 피해자라고 밝힌 A씨는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현재 한화에서 뛰고 있는 B선수가 초등학교 시절 폭력을 가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피드는 삽시간에 인터넷 커뮤니티를 통해 퍼져 나갔고 B선수의 실명은 포털사이트 ‘야구 학폭’의 연관 검색어로 등장했다. 지난 21일에는 수도권 2개 구단의 선수로부터 각각 폭력을 당했다는 피해자가 등장했다.

 

 세 구단 모두 관련 소식을 접한 직후 긴급회의를 소집해 진상조사에 나섰다. 단장을 비롯한 유관 부서 팀장, 실무자를 모두 소집해 사실관계 확인에 사활을 쏟고 있다. 폭로글을 올린 글쓴이는 물론 학창 시절의 담임교사, 학교 측에 학폭위 개최 여부까지 확인 중이다. 한화는 B선수와 A씨 양측의 주장을 확인한 뒤 “확실한 근거가 될 수 있는 학폭위 개최 기록이 없는 점 등의 사정에 비춰볼 때, 안타깝지만 구단의 권한 범위 내에서는 더는 사실관계 입증이 어렵다는 결론을 내리게 됐다”고 전했다. 수도권 2개 구단도 자체 조사에 착수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는 당장 개입할 여지가 없다. 일괄적으로 징계를 처분하기에는 법적으로 제약도 있다. 그래서 프로배구처럼 서약서 의무제출이 얼마나 실효성이 있는지, 법적으로 선수 개인의 수년 전 일탈을 법적으로 어느 수준까지 필터링할 수 있는지를 체크하고 있다. KBO 관계자는 “앞으로 들어올 선수들에 대해서 어떻게 교육하고 예방할지에 중점을 두고 논의하고 있다. 사안을 엄중히 보고 있는 단계고 필요하다면 준비한 것들을 적용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뉴시스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봄 만난 수지…화사함이 한도 초과
  • 봄 만난 수지…화사함이 한도 초과
  • 블랙핑크 제니, 섹시美 발산
  • 이나은 ‘과즙미의 정석’
  • '사이다 같은 매력' 김도연, 관심 집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