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아빠본색’ 김지현, ‘49세’ 나이로 9번째 시험관 시술 도전 “내년이 끝일 것 같아”

입력 : 2020-06-01 10:16:34 수정 : 2020-06-01 10:16:32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정은희 온라인 뉴스 기자] 그룹 룰라 출신 김지현이 9번째 시험관 시술 준비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채널A ‘아빠본색’에서는 임신을 위한 9번째 시험관 시술에 도전하는 김지현, 홍성덕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지현은 “이 나이에도 (시험관 시술을) 해 보려고 하는 건 후회를 남기지 않기 위해서”라며 “많은 실패로 마음을 다치기도 했고, 용기가 필요했지만 그래도 후회하지 않기 위해 도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남편 홍성덕은 “여자만 노력할 게 아니라, 나도 같이 검사받고 애써 봐야지”라고 위로했다.

 

부부는 시험관 시술 전 건강체크를 위해 병원을 찾았다. 검진 결과가 나온 뒤 의사는 “초음파 했을 때 자궁이나 난소에 혹이 있다는 말 들은 적 있냐”고 물었다. 김지현은 “시험관 하러 갔더니 착상 자리에 근종이 있다고 하더라. 그래서 근종을 제거했다”고 답했다.

 

의사는 ”난소 기능이 아주 나쁘지만은 않다. (그런데) 자궁에 냉기가 좀 있다. 지금 상황에선 자연임신 시도와 시험관 시술 중에 시험관이 더 높은 확률을 갖고 있진 않다. 난소 기능이 되게 좋으면 조금 더 높아질 수도 있지만, 지금은 그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결국 김지현은 시험관 시술의 낮은 성공 확률에 눈물을 터트렸다. 그러자 의사는 “제가 진료했던 사람 중 만 나이 48세에 임신하신 분도 있다. 나이 때문에 위축되면 안 된다”고 격려했다. 그러면서 ”대신 다른 사람보다 3~4배는 더 열심히 해야 한다. 자궁이 따뜻해야 하기 때문에 이런 경우엔 뜸을 뜨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이후 김지현은 의사의 격려에 또 한 번 눈물을 흘렸고 “좋게 말씀해 주셔서 너무나 감사했다. 아마도 내년까지가 거의 끝일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며 착잡한 마음을 드러냈다.

 

한편 1972년생인 김지현은 지난 2016년 2세 연하의 사업가 홍성덕와 결혼, 슬하에 아들 2명을 뒀다.

사진=채널A ‘아빠본색’ 캡처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섹시한 뒤태 자랑하는 배우 나나
  • 다소곳한 이유리
  • 박신혜,'살아있다, 즐겁게 촬영했어요'
  • 깜찍한 배우 천이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