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강철비2’ 정우성 “유연석과 만남, 운명적 궁합”

입력 : 2020-07-13 10:29:47 수정 : 2020-07-13 11:05:3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정우성과 유연석이 남과 북 정상으로 만난다.

 

 배급사 롯데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강철비2: 정상회담’의 정우성과 유연석의 스틸을 공개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다.

 

 정우성과 유연석은 이번 작품으로 첫 호흡을 맞춘다. 대한민국 대통령 한경재(정우성)와 북 위원장(유연석)은 어렵게 성사된 남북미 정상회담 중 북의 쿠데타로 인해 미국 대통령 스무트(앵거스 맥페이든)와 함께 북 핵잠수함에 감금된다.

 

 한 대통령은 공식 회담장에서 북미 수교협정을 둘러싼 큰 갈등부터 핵잠수함 안의 좁은 함장실에서 흡연 등의 개인적인 취향 차이로 첨예하게 대립하는 북 위원장과 미국 대통령 사이에서 때로는 유연하게 때로는 강단 있게 중재한다.

 

 3대째 권력을 이어받은 독재자로만 알려져 있지만, 북이 살 길은 비핵화와 개방이라 믿고 최초로 남, 미와의 협상 테이블에 앉은 북 위원장은 남북 평화를 위해 끊임없이 자신을 설득하는 한 대통령의 노력에 조금씩 마음을 움직인다.

 

 공개된 스틸은 쿠데타의 세력에 맞서 임박한 전쟁을 막기 위해 서로의 차이를 딛고 대화를 통해 뜻을 합치려는 두 사람의 모습을 담았다. 영어 듣기는 어느 정도 가능하지만 말하기는 망설여져 자연스레 북 위원장에게 통역을 부탁하는 한 대통령과 의도치 않게 남, 미 정상 사이에서 통역을 맡게 된 북 위원장의 모습 등 인간적인 면모도 드러낸다.

 

 정우성은 “진지하고 성실한 자세를 가진 후배였다. 유연석 배우와의 만남은 운명적인 궁합이 아니었느냐는 생각이 들었다”고 만족감을 나타냈다.

 

 유연석은 “같이 모니터하면서 상의하고 아이디어도 주셨다. 촬영하면서 많은 배려와 도움을 받았다”며 고마워했다.

 

 ‘강철비2: 정상회담’은 남북미 정상회담 중에 북의 쿠데타로 세 정상이 북의 핵잠수함에 납치된 후 벌어지는 전쟁 직전의 위기 상황을 그린 작품이다. 정우성, 곽도원, 유연석, 앵거스 맥페이든 등이 출연했고 ‘강철비’, ‘변호인’의 양우석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29일 개봉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