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9-17 19:00:00, 수정 2019-09-17 19:15:07

    왕년의 UFC 초신성 베라, 원챔피언십 두 체급 석권 도전

    • [스포츠월드=전영민 기자] ONE Championship 헤비급 챔피언 브랜든 베라(42·미국)는 12년 전 UFC 특급 유망주였다. 전 UFC 챔피언 프랭크 미어(40)를 꺾고 종합격투기 데뷔 8연승을 달리며 기대를 한껏 받았다.

       

       오는 10월 13일 원챔피언십은 일본 도쿄 국기관에서 100번째 메인 대회를 연다. 모두 22경기가 열릴 정도로 공들인 이벤트에서 베라는 마지막 매치, 즉 메인이벤트를 장식한다.

       

       베라는 원챔피언십 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아웅라은상(34)의 1차 방어전 상대로 나선다. 아웅라은상은 원챔피언십 미들급 왕좌에도 올라있다. 두 체급 챔피언을 유지하려는 아웅라은상과 아래 체급까지 집어삼키려는 베라가 맞붙는다. 베라는 5년 만의 라이트헤비급 공식경기를 원챔피언십 타이틀전으로 치른다.

       

       베라는 미국 공군 복무 및 세계킥복싱협회(WKA) 슈퍼헤비급 챔피언 경력도 눈에 띈다. 아웅라은상이 원챔피언십 타이틀전 6연승을 자랑하고 있긴 하나 베라와의 이번 대결이 종합격투기 데뷔 후 가장 어려운 경기라는 것은 분명하다.

       

       베라 역시 방심은 금물이다. 헤비급과 라이트헤비급에서 세계 10위 안팎으로 여겨진 것도 9년 전이 마지막이다. 현재 라이트헤비급 세계랭킹 30위권으로 평가되는 아웅라은상은 결코 쉬운 상대가 아니다.

       

       원챔피언십 헤비급 챔피언으로 베라는 4년, 아웅라은상은 미들급/라이트헤비급 왕좌를 2년째 지키고 있다. 정상에 선 자들답게 아시아 무대에선 좀처럼 보기 힘든 묵직한 대결을 보여줄 것이다.

       

      ymin@sportsworldi.com 사진=ONE Championship

       

       

       

       UFC 출신 원챔피언십 헤비급 챔피언 브랜든 베라(왼쪽)가 미들급/라이트헤비급 챔피언 아웅라은상(오른쪽)에게 도전한다. 지난 3월 도쿄대회에서 기자회견에 참석한 두 선수.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