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0 11:47:50, 수정 2019-05-20 11:47:51

    지창욱, 전역 후 첫 행보…팬미팅 ‘초대:늦은 봄, 이른 밤’ 성료

    •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배우 지창욱이 설렘 가득한 팬미팅 무대로 팬들에게 감동의 시간을 선물했다.

       

      지창욱은 지난 19일 서울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2019 지창욱 팬미팅 ‘초대 : 늦은 봄, 이른 밤’을 성황리에 마쳤다. 지창욱의 전역 이후 처음 진행된 이번 팬미팅은 티켓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하며, 공백기에도 변함없는 지창욱의 인기를 실감하게 했다.

       

      기다려준 팬들에게 고마움을 전하는 노래 ‘모든 날, 모든 순간’으로 팬미팅의 포문을 연 지창욱은 “이렇게 좋은 날 다시 만나서 너무 행복하다”며 오랜만에 마주한 팬들에게 반가움을 전했다. 이어 “오늘의 특별 게스트는 바로 팬 여러분입니다. 눈 마주치며 이야기하며 소중한 시간을 채웠으면 한다”는 다정한 인사를 건냈다.

       

      지창욱은 팬들의 궁금증과 사연에 답하는 ‘굿 리스너’, ‘늦봄 이밤 지창욱입니다’, 유행 아이템을 활용한 게임과 앞으로의 미래 이야기를 담은 ‘인생 그래프’ 등을 통해 이야기를 이어갔다. 또 평소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을 담은 코너들로 매력을 발산, 팬들에게 설렘과 유쾌함을 선사했다.

       

      이날 지창욱은 갑작스러운 요청에 애교를 보여주기도 하고, 코너 진행 중 관객석으로 내려가 팬들의 눈을 마주치고, 팬들의 말에 귀 기울여 다정하게 답변해주며 팬들에게 감동을 안겼다. 

       

      이번 팬미팅이 ‘늦은 봄, 이른 밤’ 진행된 만큼 지창욱의 특별 선곡도 있었다. ‘나의 봄이 되어준 당신께 고마워요’ ‘그대랑 함께 갈래요’ ‘네가 있어 좋다’ 등 팬들을 향한 마음을 담은 가사와 봄에 어울리는 선곡으로 팬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팬미팅 말미, 지창욱은 편지를 통해 진심을 전했다. 지창욱은 “2019년 다시 만나자는 약속을 지킬 수 있어서 기쁩니다. 약속을 지키기 위해 더 애썼던 것 같습니다. 덕분에 그 시간을 잘 보낼 수 있었습니다. 가끔 힘들 땐 우리 함께 했던 시간을 떠올리며 다시 웃을 수 있었습니다. 역시 저의 봄은 여러분이었습니다. 앞으로 많은 좋은 날 그대랑 함께 하겠습니다”라며 헤어져 있던 팬들에게 애틋하고 감사한 마음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지창욱은 팬들을 직접 배웅하며 팬미팅을 마무리했다. 국내 팬뿐만 아니라 중국, 일본, 태국 등 아시아 팬들, 러시아와 유럽 팬들까지 글로벌 팬들 모두에게 다정하게 인사를 건네며 팬들에게 잊지 못한 추억을 선사했다.

       

      한편 지창욱은 4월 전역 이후 tvN ‘날 녹여줘’를 복귀작으로 선택, ‘열일’을 예고하고 있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글로리어스엔터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