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시래 올리고, 힉스 넣고…삼성, 모비스 잡고 4위 등극

입력 : 2021-10-19 21:13:45 수정 : 2021-10-19 21:13:44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프로농구 삼성이 난적 모비스를 누르고 공동 4위에 올랐다. 가드 김시래와 외국인 선수 아이제아 힉스의 투맨게임이 빛을 발했다.

 

 삼성은 19일 울산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KGC인삼공사 정관장 프로농구’ 모비스와 원정 경기서 81-76으로 이겼다. 시즌 3승(2패)째를 기록한 삼성은 오리온, 한국가스공사와 함께 공동 4위에 올랐다. 모비스는 1승4패로 9위까지 내려앉았다.

 

 가드 김시래가 선봉장 역할을 했다. 삼성은 시작부터 주도권을 잡았다. 김시래의 화려한 패스가 모비스 수비 사이를 갈랐다. 1쿼터부터 4득점 5도움을 쓸어 담았다. 모비스가 2쿼터에 3점슛 5개를 성공시키면서 추격했다. 다시 시소싸움이 시작됐는데 김시래가 3쿼터부터 불을 뿜었다. 모비스가 추격 의지를 불태울 때마다 김시래가 그 불을 껐다. 끈끈한 수비가 모비스의 강점인데 김시래가 변수를 만들었다. 김시래는 이날 10득점 3리바운드 14도움으로 더블더블까지 기록했다.

 

 김시래가 시작점에 섰다면 마지막 엔드라인은 힉스가 갈랐다. 김시래가 상대 수비 틈으로 패스를 넣으면 공을 잡은 힉스가 마무리하는 구도였다. 힉스는 이날 홀로 29득점을 쓸어 담았다. 8리바운드 2도움, 2블록도 개인 기록에 보탰다. 개인 기량은 물론 김시래와 콤비 플레이로 모비스 골밑을 흔들었다. 3쿼터에는 골밑에 자리 잡고 리바운드를 챙겼다. 모비스의 추격으로 역전과 재역전을 거듭한 4쿼터에는 다시 김시래와 호흡으로 득점을 쌓았다. 스크린을 선 뒤 김시래가 빈 공간으로 드리블을 하면 힉스가 다시 공을 받고 골밑으로 들어가는 패턴이었다. 한때 모비스에 리드를 내주기도 했으나 힉스는 꾸준한 득점으로 팀에 승리를 안겼다.

 

 한편 모비스는 외국인 선수의 미미한 활약에 아쉬움을 삼켰다. 가드 서명진(15득점)을 비롯해 신민석(13득점), 함지훈(13득점), 장재석(12득점) 등 국내선수 4명이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외국인 선수 라숀 토마스와 얼 클락이 골밑 싸움에서 우위를 점하지 못했다. 두 명이 11점을 합작하는데 그치면서 삼성에 무릎을 꿇었다.

 

사진=KBL 제공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다인, 고혹적인 청순美
  • 이다인, 고혹적인 청순美
  • 설현, 레드 드레스로 뽐낸 우아美
  • 이요원, 놀라운 방부제 미모 '눈길'
  • 이하이, 얼굴 나이 10살 인증…무결점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