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편스토랑’ 유진, ♥기태영 셋째 제안에 발끈…“그 입 닥치라”

입력 : 2021-10-16 10:10:00 수정 : 2021-10-16 09:37:53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배우 유진이 ‘편스토랑’에 등장했다.

 

15일 방송된 KBS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배우 기태영 유진 부부가 출연했다.

 

이날 유진은 “‘펜트하우스’ 종영 후 집순이가 됐다. 아이가 둘 있으니까 씻기고 먹이고 재우고 있다”라고 말했고 기태영은 “아내가 1년 반 만에 돌아왔다”라고 설명했다.

 

유진은 “로희가 얼마 전에 ‘엄마 일하는 동안 아빠랑 세 식구만 사는 줄 알았다’고 하더라”라고 말했다. 기태영은 “작년에는 우리 셋이 있었던 느낌이다. 작품을 하면 그럴 수 있는데 너무 길었다. 떨어져 있는 아쉬움은 있었지만 그래도 작품이 잘 돼서 다행이다. 좋은 작품을 할 수 있어서 내가 다 감사했다”고 전했다.

 

기태영은 “집에서 육아를 안 해본 사람들은 내가 노는 줄 안다. 친구가 ‘와이프가 먹여 살린다’고 하더라. 내가 생각보다 자존감이 높아서 그런 말에 기분 나빠할 사람은 아니다. 그런데 나 하는 일 많다”고 발끈해 웃음을 안겼다.

 

이에 유진은 “내 주위에 아이 키우는 엄마들은 남편이 육아 잘해서 부럽다는 말을 많이 한다. 남편이 아니었다면 오윤희가 안 나왔을 수도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어 “여러분 부탁드린다. 어디서 만나더라도 남편한테 ‘요새 왜 일 안 해요’, ‘왜 이렇게 오래 쉬세요’라는 말 하지 말아 달라”고 당부했다.

 

유진과 첫째 딸 로희, 둘째 딸 로린이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기태영은 “너무 힘들어서 빨리 컸으면 하지만 어릴 때 모습이 오래 유지했으면 마음도 있다”며 “로희는 완벽주의 성격인데 로린이는 귀엽고 활달하지 않나. 애마다 너무 다르다. 내가 그래서 애 욕심이 생긴다. 셋째는 알아서 큰다고 하더라”고 셋째에 대한 바람을 드러냈다.

 

이를 듣던 유진은 “그 입 닥치라”라며 “둘째도 오빠가 다 키운다고 했는데 다음 날 애들 뒤치다꺼리하면서 엄청 짜증 낸 게 생각난다”며 거절해 웃음을 안겼다.

 

스튜디오에서 기태영은 셋째 계획에 대한 질문에 “솔직히 저는 너무 갖고 싶은데 와이프가 너무 고생하니까”라며 아쉬워했다.

 

양광모 온라인 뉴스 기자

사진=‘편스토랑’ 방송 캡처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이다인, 고혹적인 청순美
  • 이다인, 고혹적인 청순美
  • 설현, 레드 드레스로 뽐낸 우아美
  • 이요원, 놀라운 방부제 미모 '눈길'
  • 이하이, 얼굴 나이 10살 인증…무결점 동안 미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