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차지연이라 고맙다…‘모범택시’로 입증한 연기내공

입력 : 2021-05-16 13:04:42 수정 : 2021-05-16 18:38:29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최정아 기자] 배우 차지연이 아무나 소화 못하는 악인 캐릭터도 안성맞춤으로 표현하며 극의 재미를 더욱 풍부하게 살렸다.

 

차지연은 15일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모범택시’12회에서 속을 알 수 없는 서늘한 대모 ‘백성미 회장’ 역할로 열연을 펼쳤다.

 

먼저 11회 방송에서 차지연은 조현우(조도철 역)의 죽음에 대해 캐묻는 김의성(장대표 역)에게 “알잖아. 내 스타일? 나 사업 크게는 해도 요란하겐 안 해”라고 의심을 거두게 했다. 이어 이호철과(구비서 역) 닮은 꼴인 구영태를 김의성에게 소개했고, 그가 사건에 연루되어 있음을 알자 사정없이 이호철 뺨을 때려 왜 대모인지를 입증했다. 

 

그럼에도 차지연은 자신의 부하들을 감쌌고 “우린 참 어울리지 않는 사람들인데. 근데 그동안 우리가 왜 부딪히지 않았는지 알아? 선을 지켰기 때문이야. 선 좀 지키자?”라며 김의성에게 뼈 있는 말을 던졌다. 둘은 같이 동업하고 있지만, 어디까지나 돈으로만 얽힌 사이임을 한 번 더 강조했다.

 

특히, 12회에서 차지연 특유의 강렬한 포스가 제대로 돋보였다. 검사인 이솜(강하나 역)과의 대면에서도 겁내지 않았다. 오히려 사업을 제대로 못하는 것 같다는 평에 분개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이날 극 말미 뉴스에서 장기밀매 사건이 보도됐고, 차지연은 김의성에게 자신이 지하감옥에 있는 사람들 장기를 팔았다고 고백했다. 이어 그녀는 “나쁜 놈들 거 빼앗아서 좋은 사람들한테 주는 게 뭐가 나빠?”라며 “제일 어이없는 건 나야. 민간인은 건들지 않았어. 이딴 식으로 딴 주머니 차고 있을 줄 몰랐다고”라며 이호철, 그와 닮은 꼴 구영태의 배신에 분개했다.

 

차지연은 믿었던 부하들에게 뒤통수를 맞는 것 듯했으나, 알고 보니 거짓이었고 자신이 이 판을 짠 사람임을 밝히며 반전을 선사해, 극적 긴장감이 최고조에 달했다. 이때 차지연의 눈빛과 소름돋는 표정은 ‘대모’ 그 자체였고, 시청자에 높은 몰입도를 선사했다. 극이 후반부를 향해 가는 상황에서, 그녀가 어떻게 될지 더욱 흥미진진한 상황이 펼쳐지며 마무리됐다.

 

이주 방송을 통해 차지연의 탄탄한 내공이 빛을 발했다. ‘대모’ 백성미는 지하금융계를 장악한 여장부로 물질만능주의는 물론, 고금리 사채, 장기밀매 등 온갖 악행을 저지르는 서늘한 얼굴을 가진 인물. 아무나 소화할 수 없는 캐릭터이지만, 차지연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해석해 ‘대모’를 더욱 뇌쇄적이면서도 매력적인 인물로 그려냈다. 여기에 시청자가 오히려 입덕하게 만드는 묘한 분위기까지 뿜어내 공연계에 이어 안방극장까지 제대로 자신의 입체적인 존재감을 남겼다.

 

한편 차지연이 출연하는 ‘모범택시’는 택시회사 무지개 운수와 택시기사로 변신한 이제훈(김도기 역)이 억울한 피해자를 대신해 복수를 완성하는 사적 복수 대행극으로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매주 금, 토 밤 10시 방송된다

 

cccjjjaaa@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블랙핑크 지수, 청순+고급美 발산
  • 블랙핑크 지수, 청순+고급美 발산
  • 브레이브걸스 민영, 청청 패션도 완벽 소화
  • 한예슬, ♥연하남친이 반한 우아한 미모
  • 김세정, 올림머리 하고 ‘찰칵’…매일이 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