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선발 복귀한 이강인, 승리한 발렌시아

입력 : 2020-09-30 12:36:45 수정 : 2020-09-30 16:49:51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이혜진 기자] 이강인(19)이 선발로 복귀했다. 발렌시아는 승리를 거뒀다.

 

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라리가) 발렌시아가 레알 소시에다드를 제압했다. 30일(한국시간) 스페인 산세바스티안의 레알레 아레나에서 치러진 소시에다드와의 2020~2021시즌 라리가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1-0로 승리했다. 개막전 승리 후 2경기 연속 승리가 없던(1무1패) 발렌시아는 이로써 3경기 만에 시즌 2승째를 챙겼다.

 

이날 이강인은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지난 우에스카와 3라운드에선 후반 교체로 그라운드를 밟은 바 있다. 4-4-2 포메이션에서 막시 고메스와 함께 최전방 공격수로 나섰다. 전체적인 플레이메이킹 역할을 수행했다. 이후 후반 25분 케빈 가메이로와 교체됐다. 이강인의 시즌 첫 골은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기대했던 공격포인트는 올리지 못했다. 그러나 하프라인을 넘나드는 왕성한 활동량으로 팀에 활기를 불어넣었다. 수비라인 앞에서 롱패스로 단번에 기회를 만드는가 하면 역습과정에서 빠른 쇄도로 상대를 강하게 압박하기도 했다. 지역지 ‘엘 데스마르케’는 이강인에게 평점 6점을 주며 “많은 거리를 뛰며 경기에 깊이 관여했다. 필드 위에 있는 68분 동안 최고의 공격 플레이에 항상 참가했다”고 긍정적인 평가를 내놓았다. 팀 내 최고 평점은 다니엘 바스와 호세 가야가 받은 8점이었다.

 

두 팀의 팽팽한 균형은 후반 30분 깨졌다. 발렌시아 측면 수비수 호세 가야의 크로스를 고메스가 상대 페널티 에어리어 정면에서 왼발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소시에다드는 후반 추가시간 동점골을 넣었지만, 비디오판독(VAR) 결과 아리츠 엘루스톤의 핸드볼 반칙이 선언돼 득점이 취소됐다. 발렌시아는 추가 실점 없이 남은 경기를 마쳤다.

 

hjlee@sportsworldi.com

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

<스포츠월드>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박하선, 사랑스러운 미소
  • 박하선, 사랑스러운 미소
  • 이세영, 숏커트 변신
  • 최여진, '윙크하트 발사'
  • 김소연, 걸크러쉬한 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