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청결 끝판왕…브라이언, 모델하우스급 집 공개

입력 : 2020-08-03 09:31:43 수정 : 2020-08-03 10:05:5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재원 기자] 가수 브라이언이 청결 끝판왕의 면모를 선보였다.

 

지난 2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 출연해 여전한 예능감과 청결함의 끝판왕을 선보였다. 이날 희철, 신동, 지상렬은 브라이언의 집을 찾았다. 브라이언은 깔끔한 집 내부로 세 사람은 물론 전 패널의 놀라움을 자아내며 이목을 사로잡았다. 브라이언의 집을 본 광희는 "진짜 예쁘게 해놨다. 모델하우스 같다"며 감탄했다.

 

계속해서 브라이언의 집을 구경에 나선 세 사람은 그의 집 냉장고에 다시 한번 감탄했다. 상표에 따라 나란히 정렬된 음료수와 음식들을 보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지상렬은 "이 정도면 환자 아니냐"고 말해 폭소를 유발했다.

 

브라이언은 집구경에 나선 세 사람의 모습에 몹시 신경쓰며 안절부절 못했다. 희철의 긴 머리는 물론, 상렬의 소파 앉기까지 신경쓰며 남다른 청결함을 보여줬다. 특히 세 사람의 흔적을 일일이 신경쓰며 깔끔함의 끝판왕으로 보는 내내 시청자들에게 웃음을 선사했다.

 

매장을 연상케 하는 옷방도 감탄을 자아냈다. 광희는 "대박이다 진짜"라며 놀랐고, 이를 직접 본 세 사람도 연신 감탄사를 내뱉으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브라이언은 많은 물건에도 깔끔한 배치 및 정렬로 남다른 센스와 감각을 자랑했다. 

 

특히 지상렬과의 티격태격으로 연신 웃음을 안겼다. 성향이 정반대인 두 사람은 계속해서 귀여운 말다툼을 벌였고, 끝내 지친 브라이언은 지친 기색까지 내비쳤다. 그러나 이내 손님 맞이를 위해 손수 준비한 음식을 내오며 '브라바게트'를 완성해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브라이언은 이날 특유의 '츤데레' 화법으로 자상함과 까칠함이 오가는 특유의 매력을 발산했을뿐 아니라, 지상렬과 내내 티키타카하며 찐케미를 선사해 보는 내내 웃음을 선사했다.

 

jkim@sportsworldi.com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고아성, 순백의 무결점 미모
  • 고아성, 순백의 무결점 미모
  • 배우 김아중, 변함었는 무결점 미모
  • 레드벨벳 조이, 강렬한 레드
  • 보건교사로 돌아온 정유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