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

검색

[톡★스타] ‘나의 첫 사회생활’ 소이현 “정말 대박프로그램”

입력 : 2020-01-14 12:10:56 수정 : 2020-01-14 13:26:06

인쇄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스포츠월드=김대한 기자] “정말 대박 프로그램인 것 같아요.”

 

14일 오후 서울 여의도 켄싱턴호텔에서 tvN 신규예능 ‘나의 첫 사회생활’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피디 이길수, 개그맨 이수근, 배우 소이현, 모델 홍진경이 참여했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아이들의 일상을 살펴보며, 우리들의 지난 사회생활을 돌아보는 프로그램이다.

 

‘나의 첫 사회생활’은 ‘우리의 사회생활은 언제부터였을까. 타인과 함께 생활하기 시작한 유치원 시절이 아니였을까’라는 호기심으로 시작한다. 두렵고 낯설지만, 설렜던 첫 경험. 새로운 친구들과 생애 첫 사회생활을 하기 위해 모인 10명의 어린이가 만들어가는 이야기다.

 

MC로 이수근과 소이현 그리고 홍진경이 합류를 확정했다. 이수근은 ‘나의 첫 사회생활’에서 멘토로 소중한 의견들을 전달할 예정이다. 이미 두 아이의 엄마인 소이현은 이 프로그램을 통해 특유의 공감 능력으로 아이들과 어른들의 사회생활에 얽힌 이야기를 풀어낼 전망이다. 홍진경은 모델 활동을 통해 일찍부터 사회생활을 시작했던 경험을 녹일 것이다.

 

소이현은 “VCR에 나오는 친구들이 딱 저희 딸들 나이다. 이제 막 유치원 보내기 시작해서 같이 VCR을 보고 있으면 딸들 생각이 많이 난다”며 “(촬영을 마치고) 우리 딸들에게 ‘오늘도 고생했다’라는 말을 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더라. 처음으로 겪는 사회생활이 힘들 것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정말 회사 생활만이 사회생활이 아니라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번 프로그램의 MC 군단은 모두 자녀가 있어 주목을 끌었다. 소이현은 “워낙에 두 분이 선배님들이어서 함께 하는 것만으로도 좋았다. 호흡은 최고였다. 유치원 보낸 친구들 엄마의 입장에서 궁금한 것을 많이 물어봤다”고 했다.

 

끝으로 소이현은 프로그램에 대한 소회를 밝히며 마무리 지었다. 그는 “아이들이 화해하는 방법을 보고 놀랐다. 불꽃 튀게 싸우다가 화해하는 방법이 놀라웠다”고 운을 떼며 “감정을 이입해서 이 프로그램을 보면 즐거울 것 같다. 개인적으로 녹화 끝나고, 이건 정말 대박 프로그램이다. 모든 엄마와 이제 막 사회생활을 시작하는 사람들이 보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kimkorea@sportsworldi.com

사진=김용학 기자

<스포츠월드>

가장 많이 본 뉴스

연예 스포츠 라이프 포토

포토

조보아의 사랑스러운 포즈
  • 조보아의 사랑스러운 포즈
  • 예쁜미소의 최수영
  • 레드벨벳 아이린,'다녀 오겠습니다'
  • 레드벨벳 슬기,'예쁜 손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