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8-15 10:00:52, 수정 2019-08-15 19:09:19

    [스타★톡톡] ‘봉오동 전투’ 류준열 "‘국찢남’ 수식어, 엄청난 극찬이죠"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류준열은 천상 배우다. 영화에 대해 이야기할 때면 상대방의 눈동자를 또렷하게 응시하며 그의 말에 집중한다. 특히 자신의 연기에 대해 말할 땐 고개를 살짝 비틀어 귀를 쫑긋 세우는 모습이 귀엽기까지 하다. 영화에 대한 소신도 뚜렷하고, 늘 자신의 연기에 책임을 다한다. 영화와 연기에 대한 애정이 가득한, 진정한 영화인이 바로 류준열이다.

       

      최근 개봉한 영화 ‘봉오동 전투’(원신연 감독)에서 류준열은 독립군 이장하 역을 맡았다. 요즘처럼 한일 관계가 경색된 시점에 가장 시의적절한 영화로 손꼽히지만, 류준열은 그런 후광보다 영화적 재미에 집중해줄 것을 당부했다. 독립군을 연기했기에 투철한 애국심을 전면에 내세울 법도 하지만, 류준열은 오히려 “누이를 잃은 한 남자의 이야기로 받아들였다”고 했다. “이장하에게 누이는 어머니 같은 존재인데, 그런 누이를 일본에 빼앗기지 않았나. 조금 더 확대하면 나라를 빼앗긴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고 말한 류준열은 “빼앗긴 누이(나라)를 되찾기 위한 한 남자의 이야기로 보고 연기에 임했다”고 했다.

       

      그 때문일까. 영화는 독립군에게 첫 승리를 안겨준 봉오동 전투를 그리고 있지만, 류준열은 나라를 잃은 우리 민족의 아픔을 대변했다. 적을 향해 총구를 겨누고 있는 장면에서도 강인한 군인의 모습과 나라 잃은 설움이 동시에 느껴질 정도다. 영화는 보는 방법에 따라 다르다고 했다. 그런 ‘다른’ 재미를 선사하는 법을 류준열은 몸으로 깨닫고 연기로 표현한 것이다. 참 똑똑한 배우이자 천상 배우가 아닐 수 없다.

       

       

      그렇다고 류준열에게 마냥 쉽기만 한 작품은 아니었다. 류준열은 그 높은 산을 숨 한번 제대로 내쉬지 않고 오르내렸고, 바람이 세게 몰아치는 고산지대 촬영에서도 눈 한번 깜빡하지 않고 연기에 임했다. 영화에 대한 열정과 프로의식이 유독 빛났던 것. 류준열은 “힘든 줄 모르고 촬영했다. 나는 연기라는 명분으로 산을 뛰어다녔지만 그 시절 독립군들은 오직 나라를 위해, 생과 사의 기로에서 살아남기 위해 뛰고 또 뛰었다. 그런 생각을 하다 보면 힘들어도 힘들다고 말할 수 없었다”고 소회했다. 또 “고산지대여서 바람이 엄청 불었다. 가만히 서 있어도 어질어질했다”며 “그런 요소 하나하나마저 생동감 있게 잘 담겼다. 덕분에 살아있는 액션, 멋진 장면이 영화 속에 잘 담긴 것 같다”고 만족해했다.

       

      그러면서 류준열은 스태프의 고생이 있었기에 멋진 장면이 탄생할 수 있었다고 공을 돌렸다. 류준열은 “모든 작품이 그렇지만, 스태프의 노고 없이는 좋은 영화가 탄생할 수 없다. 이번 영화는 더더욱 그랬다”며 “촬영지 특성상 어려움이 많았는데, 함께 산을 오르는 데도 마음 놓고 도와주지 못했다. 배우들이 할 수 있는 게 많지 않아 안타까웠다. 이 영화가 완성될 수 있었던 것은 스태프 덕분”이라고 평가했다.

       

      한일관계의 경색 속에 ‘봉오동 전투’가 항일 영화로 주목받고 있는 가운데, 추후 일본 활동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염려되지는 않는지 물었다. 류준열은 “배우는 시대를 반영하는 얼굴이 돼야 한다고 했다. 그런 맥락에서 이번 영화는 무겁지 않은 마음으로 시작했다”며 “영화가 주는 메시지에만 집중했다. 그 시대가 요구한 희생정신을 조금이라도 전달됐으면 하는 바람으로 연기했다. 그것 하나만 생각했기에 걱정은 전혀 없다”고 했다.

       

      또 류준열은 ‘국찢남’(국사책을 찢고 나온 남자)이라는 수식어에 대해 “엄청난 극찬이다. 모름지기 배우라면 작품 속에 녹아들고 싶어 한다. 그런 점에서 ‘국찢남’은 너무 감사하고 마음에 드는 수식어”라며 “숫자로밖에 기억될 수밖에 없는 승리의 역사다. 국사책에서 한 번쯤 들어봤을 법한 ‘봉오동 전투’, 그날의 승리를 많은 관객이 함께 느껴주셨으면 한다”고 당부의 말도 잊지 않았다.

       

      giback@sportsworldi.com

      사진=쇼박스 제공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