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9-05-21 08:47:46, 수정 2019-05-21 08:47:44

    [TV핫스팟] ‘냉부해’ 장윤정 "하루 행사 12개까지… 헬기도 띄워"

    •  

      [스포츠월드=윤기백 기자] '냉장고를 부탁해' 장윤정이 뜨거운 화제성을 입증하며 최고의 시청률을 썼다.

       

      JTBC ‘냉장고를 부탁해’에 가정의 달 특집으로 지난 20일 ‘어머나’ 트로트 여제 장윤정과 뮤지컬 대상 여주연상을 휩쓴 김소현이 함께 출연, 시청률이 7개월만에 3%대로 훌쩍 뛰며 비지상파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이날 ‘냉장고를 부탁해’ 시청률은 3.4%(TNMS, 유료가입)를 기록했는데 이는 JTBC ‘냉장고를 부탁해’가 이전 방송 시간대인 오후 9시40분에서 오후 11시로 시간대를 옮긴 2018년 10월 1일 이후 가장 높은 시청률이다. ‘냉장고를 부탁해’는 그 동안 대부분 2%대 시청률에서 머물었는데 이날 장윤정과 김소현이 함께 출연하면서 시청률이 대폭 상승한 것이다. 

       

      특히 최근 TV ‘미스트롯’ 심사위원으로 활약하면서 새롭게 트로트 열풍을 일으키는데 주요 역할을 한 장윤정에 대한 시청자들의 높은 관심이 반영되면서 장윤정의 냉장고가 공개 될 때 이날 최고 1분 시청률 3.9%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은 데뷔 21년 차로서 “가요계에선 선배지만 트로트계에선 아직 막내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는 선배들에겐 귀엽고 후배들에겐 따뜻한 선배 역할을 수행하고 있음을 밝히며 “선후배 나이 격차가 있는 트로트계에서 징검다리 역할을 수행한다”라고 전했다. 덕분에 ‘트로트계의 반장’으로 등극한 장윤정은 “선배님들이 후배들이 마음에 안 들면 저를 혼내신다. 나는 트로트계 동네북인 것 같다”라며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장윤정의 어마어마한 ‘행사 클래스’ 역시 화두에 올랐다. 특히 출연진이 “행사 때문에 1년 기름값만 억 대라는 소문이 있다”라고 전하자, 장윤정은 “이동 거리를 봤을 때 그 정도일 것 같다”라고 밝혀 놀라움을 자아냈다. 함께 출연한 김소현 역시 “전국 공연을 가면 항상 장윤정 콘서트의 포스터가 붙어있었다”라고 전하며 장윤정의 인기를 증명했다. 장윤정은 “하루에 전국 행사 12개까지 해봤다”며 “이동 시간 때문에 행사를 거절했더니 헬기를 띄워주시더라”라고 차원이 다른 ‘행사 클래스’를 드러냈다.

       

      giback@sportsworldi.com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