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전
    다음

    입력 2018-01-12 20:55:42, 수정 2018-01-12 21:13:58

    맨유, 엠버서더 박지성 ‘애도’… "박지성 마음 함께 위로"

    • [스포츠월드=권영준 기자] 박지성 모친상에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도 애도의 뜻을 전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는 12일 공식 페이스북을 통해 '맨유의 모든 구성원들은 모친상을 당한 박지성의 마음을 함께 위로합니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고 위로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2일 "박지성 본부장의 모친 장명자 씨가 지난해 연말 영국 런던 방문 중 교통사고를 당한 후, 병원에서 치료를 받아가 한국 시간으로 오늘 새벽에 운명을 달리하셨다"며 "장례 절차와 관련한 사항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국 축구의 전설 박지성 본부장은 은퇴 후 행정가의 길을 걷기 위해 영국에 머물며 학업에 몰두했다. 그리고 지난해 11월8일 위기에 빠진 한국 축구의 발전을 함께 모색하기 위해 유스전략본부 최고 책임자로 선임됐다.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핵심 선수로 뛰었던 경험을 살려 한국 유소년 축구 장기발전 계획을 수립해 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당시 박지성 본부장은 “아직 더 배워야할 부분이 많지만, 한국 축구 발전을 위해 머리를 맞대고자 유스전략본부장직을 받아드렸다”고 설명했다. 협회 측 역시 “박지성 본부장이 협회의 제의를 정중하게 고사했다. 그러나 한국 축구 발전이라는 대승적인 차원에서 공감대를 형성했고, 손을 맞잡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박지성 본부장은 12월 초 일시 귀국해 업무 파악에 나섰고, 이 가운데 2018 평창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는 등 한국 스포츠 발전을 위해 노력했다. 바쁜 일정을 마치고 영국 런던으로 돌아간 박지성은 연말 어머니의 교통사고 소식을 접하게 된 것이다.

      이 소식을 접한 맨유는 팀의 전성시대를 함께 일구며, 은퇴 후에도 엠버서더로 활동해 온 박지성을 애도했다. 박지성은 맨유 유니폼을 입고 7년 동안 그라운드를 누비며 204경기에 출전해 28골을 터트리는 등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1회, 프리미어리그 4회, 컵대회 3회 우승의 순간을 함께한 바 있다.

      Young0708@sportsworldi.com / 사진=OSEN

    HOT레드

      • 오늘의 파워링크
      • Today 정보
      • 이시각 관심뉴스
      • Today 링크